“北, 일주일 내 장거리 미사일 발사 가능성”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을 1주일 이내에 발사할 것이라고 교도통신이 일본 정부기관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28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 소식통은 최근 며칠 동안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에 있는 미사일 기지를 관측한 위성사진 분석결과, 발사 장소에서 미사일 발사 움직임이 포착됐다고 전했다.

이어 통신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움직임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의 핵실험과 관련해 제재를 논의하는 중에 나왔다”면서 “안보리가 탄도미사일 실험을 금지했기 때문에 만약 북한이 새로운 미사일을 쏠 경우 더 엄중한 제재에 직면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북한이 지난 2006년 7월 1차 핵실험에 앞서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하자, 안보리는 국제사회가 미사일 관련 물자와 상품, 기술, 재원 등을 북한에 지원하지 말도록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한 바 있다.

한편 교도통신의 이 같은 언론보도에 미국 국방부는 북한의 도발 중단을 촉구했다.

빌 어번 국방부 대변인은 27일(현지 시간) 미국의 소리방송(VOA)과의 전화통화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행동이나 언급을 자제하고 대신 국제적 의무와 약속을 이행하는 구체적인 조치를 취할 것을 북한에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우리는 북한의 추가 도발이 긴장을 고조시키고,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할 수 있음을 우려한다”면서도 “정보 사안에 관해서는 특별히 언급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