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일제 범죄 사죄·보상 꼭 받아낼 것”

북한의 ’조선 일본군 위안부 및 강제연행피해자 보상대책위원회’는 6일 일본 정부로부터 사죄와 보상을 반드시 받아낼 것이라고 단언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보상대책위원회는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일본 반동들은 오늘도 과거 반인륜적 범죄에 대한 국가적 책임을 모면하기 위해 별의별 간교한 책동을 다하고 있다”며 “헤아릴 수 없는 불행과 고통을 강요한 일제의 죄악에 대한 사죄와 보상을 끝까지 받아내고야 말 것”이라고 말했다.

대변인은 특히 최근 한일회담 문서 공개를 언급하면서 “남조선의 친일 매국노들은 내외의 규탄과 항의에도 불구, 일본과 굴욕적인 회담을 벌여 돈 몇 푼에 민족의 존엄과 이익을 거리낌 없이 팔아 넘겼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매국노들이 회담 과정에 과거 일제식민지 통치시대의 일본군 위안부와 강제연행 피해자 문제는 상정조차 하지 않아 피해자들이 마땅히 받아야 할 보상의 권리마저 묵살해 버렸다”고 지적했다.

또 “일본군 위안부와 강제연행 피해자는 일제에 의해 누구보다 참을 수 없는 민족적 수모와 멸시를 당한 사람들”이라면서 “그럼에도 남조선 통치배들이 몇 푼의 돈에 환장해 일제의 치떨리는 죄악을 무마해버린 것이야말로 우리 민족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모독이며 일제에 정조를 빼앗기고 억울하게 죽은 수십만 조선 여성들을 두 번 죽인 반민족적 범죄”라고 강조했다.

대변인은 “일본군 위안부 및 강제연행 피해자 보상대책위원회는 제2의 ’을사망국조약’ 체결로 민족의 존엄과 이익을 헐값에 팔아버린 매국노의 무리를 전체 피해자와 온 민족의 이름으로 준열히 단죄.규탄한다”고 거듭 비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