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일제만행 자료전시관 참관

요코다 메구미의 가짜 유골사건으로 북한과 일본의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 주민들이 평양의 중앙계급교양관을 참관, 일본에 대한 적개심을 높여가고 있다.

조선중앙텔레비전은 2일 “일본 반동들의 반공화국 책동이 극도에 이르고 있는 요즘 각 계층 근로자, 군인, 청소년 학생들이 중앙계급교양관을 찾아와 과거 일제가 우리 인민에게 저지른 죄악의 역사를 더욱 똑똑히 새기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앙TV는 “참관자들이 전시된 자료를 둘러보면서 지난날의 죄악에 대해 사죄와 보상을 할 대신 미제와 한 짝이 돼 공화국에 대한 재침의 칼을 벼르는 일본 반동들과는 추호의 양보 없이 끝까지 싸워야 한다는 혁명적 의지를 더욱 굳게 가다듬고 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