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일부 군수 공장 가동 멈춰”… 美 눈치보느라 무기 생산 중단?

"대북 제재로 일시 중단 vs 민간 경제로 물적 자원 재편성 가능성"

청진 129호 군수공장. /사진=구글 어스 캡처

북한 제2경제위원회 산하 일부 군수 공장들이 최근 가동을 중단했다고 18일 소식통이 알려왔다. 북한에서 무기를 생산하는 군수 공장의 가동을 중단하는 일은 이례적인 일이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북한 내부에서는 북한 당국이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을 놓고 비핵화 의지를 피력하기 위해서 군수 공장을 중단했다는 소문도 돌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평양 소식통은 이날 데일리NK에 “일부 제2경제위원회 산하 공장들이 멈춰섰다”며 “올 초부터 작은 군수 공장들이 가동을 멈추기 시작해 최근에는 큰 공장들까지 문을 닫았다”고 전했다. 지난 2월 제2차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이 시작되기 전부터 소규모의 군수 공장 가동이 중단됐고, 4월경부터는 규모가 큰 공장들까지 문을 닫았다는 게 소식통의 전언이다.

제2경제위원회는 당중앙위원회 군수공업부의 직속기관으로 박격포, 소총, 고사총, 탄약, 수류탄 등 재래식 무기에서부터 생화학 무기까지 군사 무기에 대한 계획, 생산, 판매, 분배를 관장하는 기구다. 제2위원회의 본부는 평안남도 강동군에 위치해 있으며 산하에 8개의 총국과 190여 개의 군수 공장을 두고 있다. 기관총과 박격포 등을 생산하는 자강도 소재 2.8기계공장의 경우 소속 근로자가 1만 2천 명에 이르는 등 제2경제위원회가 움직이는 경제 규모는 상당히 크다.

지속된 경제난과 전력난으로 인해 일반 공장 기업소들이 가동을 중단하고 상시적으로 전력을 공급해오던 탄광 기업소도 작업 시간을 단축하는 등 열악한 상황에서도 북한 당국은 군수 공장 만큼은 정상 가동을 보장해왔다. 때문에 북한 내부에서도 군수 공장 가동 중단에 대한 여러가지 의문과 추측이 나오고 있다.

소식통은 “경제봉쇄(대북제재) 때문에 자재가 들어오지 못해 군수 공장을 중단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는 얘기도 있고 또 미국과의 (비핵화) 대화가 진행되면서 눈치를 보느라 무기 생산 공장을 멈춰 세운 것이라는 얘기도 나온다”고 전했다.

북한 내부 사정에 밝은 탈북민들은 군수 공장을 중단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지적한다. 서재평 탈북자 동지회 사무국장은 “90년대 중반 고난의 행군 땐 워낙 전기와 자재가 부족해 군수 공장 가동을 일시적으로 중단하기도 했지만 아무리 열악한 상황이어도 군수 공장을 멈춰세우는 일은 거의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 국장은 “현재 북한은 대북제재로 금속관련 자재 수입이 어려운 것이 사실”이라며 “군수 공장의 가동 중단은 자재 부족으로 인한 일시적 생산 중단으로 봐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구경 장거리 방사포와 전술유도무기 화력타격훈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5월 동해상에서 진행된 대구경 장거리 방사포와 전술유도무기 화력타격훈련을 참관했다고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사진=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이런 가운데 한 북한 고위급 탈북민은 “김정은은 올해 신년사에서 물적 자원을 경제 건설에 실리있게 조직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며 “핵무력을 완성한 상황이기 때문에 기타 재래식 무기의 생산을 줄이고 군수 경제에 대한 인적, 물적 자원을 민간 경제 분야에 투입하기 시작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김 위원장은 올 신년사에서 “나라의 인적, 물적 자원을 경제 건설에 실리있게 조직 동원하여야 한다”며 “경제사업의 효율을 높이고 기업체들이 경영활동을 원활하게 해 나갈 수 있게 기구체계와 사업체계를 정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북한 내에선 나름 안정적인 직장으로 여겨지던 군수 공장이 하나 둘 가동을 중단하면서 군수 공장 근로자들은 당황스러워하는 분위기다. 소식통은 “현재 군수 공장들이 가동을 멈춰 공장 일꾼들이 실업자 신세가 됐다”며 “작은 공장들은 배급이 아예 끊겼고 큰 공장들은 한달에 한번 7대3으로 옥수수와 쌀을 섞어서 700~800그람(g)을 주는데 언제 끊길지 모르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공장 일꾼 중 일부는 농촌 지원에 나가고 있다”며 “일부는 조금이라도 배급을 받고 있지만 대부분은 배급을 못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군수 산업은) 나라에서 하는 일이기 때문에 죽겠으면 죽고 살겠으면 알아서 살아라는 식”이라며 “딱히 다른 방도가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