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일본 `북한 인권법안’ 추진 반발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21일 “인권문제에 대해서는 오히려 우리(북)가 일본에 따지고 들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개인필명의 논평에서 일본 자민당 ‘대북경제제재 시뮬레이션팀’이 최근 ‘북한 인권법안’ 등의 입법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 이같이 처음으로 밝혔다.

논평은 “20만 명에 달하는 조선 여성들을 황군의 성 노리개로 끌어다가 정신과 육체를 무참히 짓밟은 일본의 과거 죄행은 국제법상 시효가 적용되지 않는 특대형 인권범죄”라고 지적했다.

특히 “일본이 끈질기게 들고 나오는 납치 문제는 이미 다 해결된 것”이라며 “우리에게는 아무런 인권문제도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한 “일본 극우익 보수세력이 우리 공화국을 고립.압살하기 위한 광증에 열을 올린다면 심각한 사태를 초래할 수 있다”며 “일본에 대한 우리 인민의 증오와 분노의 감정은 어느 순간에 폭발할지 모르는 상태에 있다”고 경고했다.

논평은 “일본반동들의 책동은 조.일(북.일) 회담 과정에 차단봉을 내리고 대결분위기를 격화시키려는 비열한 시도”라며 “조.일 회담이 파탄되면 양국간 현안은 해결되지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