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일본인 납치문제 재조사 이달중 개시”

북한은 일본과 양국 정부 실무자 협의에서 합의한 일본인 납치문제에 관한 재조사와 관련, 이달중 재조사를 개시할 방침임을 일본 정부에 전달했다고 도쿄(東京)신문이 23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조사 재개가 확인되면 북한에 대한 경제제재 조치 가운데 인적 왕래와 항공 전세편 운항에 관한 규제를 해제할 방침이지만 재조사가 일본 측이 최우선하고 있는 피랍자의 발견과 귀국으로 연결될 지는 불투명하다고 신문은 전했다.

신문은 북일관계 소식통을 인용, 북한이 이달 11일부터 이틀간 중국 선양(瀋陽)에서 개최된 양국 실무자 협의가 끝난 뒤 “1-2주 이내에 조사를 재개한다”고 통보했다고 밝혔다.

지난 실무자협의에서는 북한이 조기에 조사위원회를 설치, 조사를 개시해 가능한 한 올 가을까지 마무리짓기로 합의했었다.

소식통에 따르면 일본은 협의에서 재조사에 대해 생존하는 납치피해자를 찾아내 귀국시키는 것이라는 확약을 받아내려 했으나 북한이 응하지 않은 채 “재조사를 한다”는 표현 만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총 17명을 북한에 납치된 피해자로 인정하고 있다. 이에 대해 북한은 8명은 사망했고 5명은 생존해 가족과 함께 일본으로 송환했으며 나머지 4명은 입국한 적이 없다면서 “해결이 끝난 사안”이라는 입장을 견지해 왔다.

일본 정부는 귀국한 5명을 제외한 12명에 대해 생존을 전제로 전원 송환과 진상규명 등을 요구해 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