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일본의 ‘北 미사일위협론’은 궤변”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8일 일본이 사실을 왜곡해 북한의 미사일위협론을 들고 나오며 전쟁 준비에 광분하고 있다면서 “남을 걸고 제 잇속을 챙기려는 비열한 악습을 당장 버리라”고 요구했다.

신문은 논평을 통해 “일본 반동들이 마치 북조선의 미사일 공격이 박두했기 때문이라느니, 북조선의 미사일 공격으로부터 일본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하루빨리 미사일 방위체계에 의거해야 한다느니 뭐니 하고 고아대고(떠들고) 있다”면서 “이러한 주장은 현실 왜곡이며 검은 속심을 가리우기 위한 궤변”이라고 비난했다.

신문은 “우리는 미사일로 일본의 영토와 국민의 생명안전을 위협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이어 “우리의 미사일은 조선반도에서 전쟁을 막고, 적들의 군사적 침략과 위협으로부터 나라의 자주권과 존엄을 지키기 위한 자위적 전쟁억제력의 한 구성 부분일 뿐”이라면서 “일본 반동들이 남을 걸고 드는 방법으로 군사대국화와 해외 팽창 책동을 실현해 나가려 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