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일본은 주변국과 관계개선 해야”

북한정부 기관지 민주조선은 8일 미국과 군사공조를 강화하고 있는 일본에 대해 “아시아 패권을 추구할 것이 아니라 국제사회의 요구에 맞게 과거범죄를 청산하고 주변나라들과 관계개선을 모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조선은 이날 개인필명의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일본이 최근 군사대국화를 추구하며 북조선(북한) 위협론에다 중국위협론을 내세우는 것은 아시아에서 군사적 패권을 쥐기 위한 구실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이어 “일본의 패권정책은 동아시아 지역의 평화와 안전에 막대한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매우 위험한 요소”라며 “그것은 동아시아 지역의 전략적 균형을 파괴하고 이 지역에서 군비경쟁을 초래하는 등 새로운 냉전시대를 불러올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조선은 “아시아 인민들의 피가 묻어 있는 일본의 손에 또다시 대륙정복의 칼이 쥐어지는 것을 누구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일본은 이성적으로 처신해야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