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일본은 조선인 납치문제부터 해결해야

북한 노동신문은 11일 “일본이 진실로 납치ㆍ유골문제를 논하려면 조선인 강제연행ㆍ납치 죄행과 그 피해자의 유골문제부터 해결하기 위한 실천적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일제의 특대형 강제연행ㆍ납치 범죄는 덮어버릴 수 없다’는 글에서 “일본 극우익세력이 우리가 인도주의 정신을 발휘해 넘겨준 납치피해사망자 유골문제를 갖고 복잡하게 놀아대며 반공화국 책동에 열을 올리고 있다”면서 이렇게 주장했다.

이는 일본인 피랍자 요코다 메구미의 유골이 제3자의 것이라는 일본측 감정결과를 `날조’라고 반박한 북한이 일제의 `조선인 강제연행ㆍ납치’ 문제를 집중 제기, 양국간 최대현안인 일본인 피랍자 문제를 돌파하겠다는 의도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이 신문은 “이미 해결된 납치문제를 걸고 반공화국 광대놀음을 벌이는 것은 어처구니 없고 격분하지 않을 수 없는 일”이라며 “명백히 말하건대 일본이 진짜 납치문제를 논하려면 과거 일제가 조선에서 저지른 반인륜적인 특대형 강제연행 납치문제부터 먼저 논하고 깨끗이 청산하는 게 옳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실 최대의 납치범은 일본이며 납치문제에서 일본은 가해자이고 우리는 피해자”라고 전제한 뒤 “일제는 조선강점 기간 840만여 명에 달하는 조선사람을 강제연행ㆍ납치해 전쟁 대폿밥으로 써먹거나 마소 같이 부려먹었으며 100여만 명을 잔인하게 학살하고 20만 명의 조선여성을 성노예화했다”고 주장했다.

또 “지금도 일본땅 곳곳에는 일제에 강제연행ㆍ납치돼 참혹한 불행과 고통, 죽음을 강요당한 수많은 조선사람의 유골이 그대로 버려져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증언과 피해자료에 따르면 일제의 강제연행ㆍ납치만행은 징발, 체포, 회유기만, 공갈협박, 사기협잡 등 육체적ㆍ정신적 강제를 결합한 초폭력적 범죄”라고 전제한 뒤 “중세기적인 노예노동 등을 강요했을 뿐만 아니라 무참히 살육했다”면서 다양한 피해사례를 설명했다.(평양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