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일본은 정치소국”

북한 노동신문은 12일 일본을 ’대국흉내를 내는 정치소국’이라고 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논평에서 일본당국이 오키나와현 주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주일미군의 군사연습을 두둔하는 등 미국에 대해 시종일관 저자세로 일관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노동신문은 “지금까지 일본은 늘 미국의 눈치를 살피고 그들의 비위를 맞추느라 고분거리며 곰살궂게 놀아댔다”며 “일본의 자세가 굴종적이니 주일미군은 대낮에 범죄를 저지르고도 버젓이 거리를 활보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노동신문은 “일본은 정치대국의 지위에 오를 자격이 없는 나라”라며 “큰 나라와 관계에서 눈치놀음을 하면서 제 할 말도 못하고 발라맞추기를 잘하는 일본이 어떻게 정치대국이 될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일본이야말로 미국 앞에서는 자기 주견도 바로 세우지 못하고 할말도 제대로 못하는 철저한 대미추종국, 정치난쟁이”이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