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일본에 ‘평양선언’ 이행 촉구

북한은 17일 ’조(북).일 평양선언’ 발표 3주년을 맞아 일본이 대북 적대정책을 버리고 과거청산에 적극 나설 것을 촉구했다.

평양방송은 이날 ’조.일 평양선언 이행에 찬물을 끼얹은 장본인’이라는 보도를 통해 “평양선언 이행과 조.일 관계 개선에 차단봉을 내린 장본인은 일본 반동들”이라며 “일본은 조.일 관계 개선에 인위적인 난관과 복잡성을 조성하고 과거청산을 한사코 회피하며 반공화국 고립.압살 책동에 광분했다”고 비판했다.

방송은 평양선언을 “새 세기 두 나라 인민들의 지향과 이익, 시대적 흐름에 부합되는 역사적인 문건”이라고 평하면서 양측이 과거청산, 현안 해결, 국교정상화 등에서 인식을 같이 했다고 전했다.

또 북한 정부는 평양선언의 이행을 위해 ’성실하고 진지한 자세’로 모든 노력을 기울인 반면, “일본 극우익 세력들은 과거청산을 외면하고 대조선 적대시 일변도 입장을 집요하게 고집, 선언 이행을 방해했다”고 지적했다.

방송은 이어 북한의 납치 생존자와 가족의 귀국 조치, 일본인 사망자의 유골 및 문건 전달과 일본의 과거청산 회피와 납치문제 제기 등을 대비, 일본 태도를 비난했다.

특히 “일본은 반공화국 모략극인 일본인 여성 요코다 메구미의 유골감정 결과를 날조 발표하고는 북조선 인권법안 성립과 경제제재 발동, 인도주의 지원 중지를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하며 반공화국 소동을 광란적으로 벌였다”면서 “심지어 6자회담 마당에서까지 납치문제를 운운했다”고 공박했다.

평양방송은 나아가 “일본이 계속 반공화국 고립.압살 책동에 매달린다면 그로부터 얻을 것은 수치스러운 파멸과 고립, 배격뿐”이라며 “조.일 사이 합의와 약속은 철저히 호상성에 기초하고 있는 만큼 어느 일방이 신의를 저버리고 자기 할 바를 이행하지 않으면 타방도 자기의 의무대로 행동할 수 없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북한과 일본은 2002년 9월17일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의 방북을 통해 정상회담을 갖고 ▲그해 10월중 양국간 국교정상화 교섭 재개 ▲일본측의 과거 사죄 ▲북한의 미사일 발사실험 2003년 이후 계속 유예(모라토리엄) ▲일본인 납치사건에 대한 사과 및 재발방지 약속 등 4개항의 ’북.일 평양선언’을 채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