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일본만 6자회담 재개에 앙탈”

북한 노동신문은 19일 “6자회담 재개를 세계가 환영하고 있지만 일본만이 거기에 찬물을 끼얹으려고 앙탈질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비굴한 추태’라는 논평에서 “열도(일본)반동들이 6자회담 재개 문제가 일정에 오르고 있던 때 우리 나라(북한)에 대한 추가제재 문제를 입에 올린 것은 정치 감각이 무딘 암둔성과 외교적 미숙성을 그대로 드러내 보여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왜나라(일본) 고위 인물들은 미국의 대조선(對北) 적대시 정책에 적극 추종해 우리 공화국에 대한 극단적인 제재 소동을 벌이고 있다”면서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에 편승한 일본 당국의 비열한 책동이 조.일관계를 극도로 악화시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이어 “국제무대에서 정치난쟁이라는 오명을 쓰고 있는 왜나라가 지금처럼 분수없이 처신한다면 국제적 버림 밖에 받을 것이 없다”며 “일본은 미국 상전의 정치사환꾼 노릇을 그만두는 것이 좋다”고 지적했다.

북한 민주조선도 이날 ’침략의 궤도를 따라 맹렬히 질주하는 왜나라’라는 논평을 통해 미.일 군사동맹, 군사력 증강을 비난한 뒤 “최근 왜나라가 보이고 있는 외교 및 방위 분야에서 동향은 해외침략의 전주곡”이라고 단정지었다.

한편, 북한의 대표적인 신문인 노동신문과 민주조선은 최근 일본을 ’왜나라’로 비하해 표현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