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일가족 4명 30일 서해 통해 귀순

북한 일가족 4명이 30일 소형 나무선박을 타고 서해를 통해 귀순한 것으로 알려졌다.

31일 인천 옹진군 현지주민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30일 오후 11시께 옹진군 대연평도 동쪽 13.4km 해상에서 2t급 나무선박을 탄 북한주민 A씨(58) 일가족 4명을 인근 해군이 발견했다.

이들은 30일 오후 7시 35분께 황해도 해주시에서 나무배를 타고 탈북, 3시간 여만에 우리나라 해역에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아버지 A씨를 비롯해 부인(59)과 아들(28), 며느등(25) 등 한 가족으로 이뤄진 이들은 최초 발견 당시부터 귀순 의사를 밝힌 상태로 생활고를 이기지 못해 탈북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들은 이날 자정께 연평도에 도착해 기초조사를 받은 뒤 현재 대연평도에 머물고 있으며, 군 당국에서 정확한 탈북 경로를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관계 당국은 대연평도에 있는 귀순 가족과 이들이 타고 온 선박을 인천항으로 예인, 추가 조사를 벌일 방침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