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인터넷 환경 폐쇄적 ‘모기장 네트워크’ 형태”

북한의 인터넷 사용 환경이 극도로 제한돼 있어 일명 ‘모기장 네트워크(Mosquito net)’로 불릴 만큼 폐쇄적이라고 영국 BBC 방송 온라인판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방송은 이날 ‘인터넷에 뛰어든 지구에서 가장 비밀스런 나라’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선택된 엘리트 계층만이 인터넷을 쓸 수 있는 북한의 인터넷 서핑은 개방사회의 기준에서 보면 기이하다”며 이같이 전했다.


방송에 따르면, 북한 인터넷의 기이한 특성으로 공식 웹사이트의 모든 웹페이지에는 독특한 프로그램 코드가 숨겨져 있어 웹페이지 안에서 김정은의 이름을 찾아내 활자를 굵게 표시하는 기능을 수행하고 있다.


방송은 또 평양 유일의 인터넷 카페에는 김정일이 개발을 지휘한 것으로 알려진 ‘붉은별’ 운영체제(OS) PC가 설치돼 있다고 전했다. 붉은별 OS는 김일성의 출생연도인 1912년을 주체 1년으로 산정한 연도 표기법을 쓴다고 설명했다. 붉은별에는 또 파이어폭스를 개량한 ‘내나라’ 브라우저가 설치돼 있으며, 같은 이름의 정부 포털도 운영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북한에서는 극소수 특권층만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지만 활용할 수 있는 정보는 제한적이라고 방송은 소개했다. 정부기관의 통제로 운영되는 북한의 인터넷 시스템 ‘광명’은 걸러진 정보만 열람할 수 있어서 기업 인트라넷과 비슷하다면서 광명을 뛰어넘은 실제 인터넷은 김정은과 연관된 극소수 최고 지도층 가문에서만 쓸 수 있다고 전했다.


방송은 이외에도 데이터 통신과 국제전화를 차단하는 공식 휴대전화 서비스와는 별도로 국경을 통해 중국 휴대전화 반입이 늘고 있다며 당국의 전파 추적을 우려해 물을 채운 대야 옆에서 밥통 뚜껑으로 머리를 가리고 통화했다는 탈북자의 증언을 소개했다.


방송은 북한 주민들이 통제를 뚫고 바깥 세계와 접속하기 위해 생명의 위협을 감수하기 시작하면서 북한 역사에서 극적인 순간이 다가오고 있다면서 김정은이 부친과 차별화한 과학기술 분야 지도력을 과시하려고 주민생활에 변화를 모색할수록 과거의 정보 통제에 발목이 잡힐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에 대해 한 탈북자는 “현재 북한 당국에서 가장 불안해하는 것이 손전화나 컴퓨터 등을 통한 정보유출이기 때문에 이에 대한 감시나 통제가 심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인터넷을 조금씩 개방하는 것은 일반 주민들도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다는 선전용에 지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