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인터넷 개방, ‘말도 안돼’…‘새별’ 메신저만 일부 허용”

북한 당국이 최근 북중 무역 활성화를 목적으로 인터넷 메신저 ‘새별’을 개발하고, 외화벌이 회사에 사용하도록 권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인터넷 검색은 엄격히 차단하면서 메신저 사용 허용도 무역부에서 철저히 관리하고 있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평안북도 소식통은 29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최근 우리(북한)가 자체 개발했다는 ‘새별’이라는 대화창(메신저)을 무역회사들이 사용하고 있다”면서 “이들은 이 프로그람(프로그램)을 통해 중국에 나가 있는 사람과 글자로 대화도 하면서 사진과 문서·녹음 파일 등을 전송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이 새별’ 대화창을 일반 주민들은 절대 사용할 수 없고, 무역 회사들도 관련 활동에 대한 정보 교류 대화만 할 수 있다”면서 “또한 대화창만 사용할 수 있고 외부 인터네트(인터넷) 접속은 철저히 차단되어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중국 랴오닝(遙寧)성 단둥(丹東)에 나와 있는 북한 무역 간부도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그는 ‘인터네트 개방이 사실이냐’는 물음에 “말도 안 되는 소리이고, 외부 영화도 못 보게 하는 판국에 그런 일을 벌일 수 있겠느냐”라고 반문하면서 “외화벌이 회사만 ‘새별’ 대화창에 한해 인터네트를 사용하고 있고, 그것도 무역부와 보위부에 신청서를 내고 허가를 받아야 접속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무역 간부는 “기존에는 중국 상주대표들과 국제전화로 활동을 보고 받고 수출입 상품을 논하였지만, 정보를 공유하고 전달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며 “하지만 이제는 대화창으로 국제시장 물가는 물론, 상품 사진을 시시각각 주고받을 수 있어 무역활동이 한결 수월해졌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는 “최근에는 평양과 단동, 베이징 무역회사들 간에 대화창이 연결되어 무역 관련 시장정보를 빠르게 전달하고 있다”면서 “(대북) 제재로 조금 주눅 들었던 무역이 힘을 받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같은 ‘새별’ 대화창 개발과 사용 독려는 대북제재로 인한 무역 규모 및 통치자금 축소를 우려한 당국의 발 빠른 대응조치로 보인다. 다만 ‘정보 홍수’에 따라 자칫 그동안 감춰왔던 국제사회 및 북한 체제의 실체를 주민들이 깨달을 수 있다는 점에서 인터넷 사용은 철저히 관리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소식통은 “무역회사들의 인터네트 대화창 사용은 전체 무역회사들이 연결된 것이 아니라 본 회사끼리만 정보를 공유하도록 되어 있고, (당국은) 허가받은 대표들만 대화창에 들어갈 수 있도록 통제하고 있다”며 “수시로 어디에 접속했는지 보위부 검열이 진행되기 때문에, 무역시장 정보 외에는 접속하지 못하고 있다”고 최근 상황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