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인터넷의 적국 13개국에 포함”

북한이 ‘국경없는 기자회'(RSF)’에 의해 ‘인터넷의 적국’으로 규정됐다.

RSF는 인터넷에 대한 자유로운 접근을 지지하는 운동 개시를 앞두고 6일 북한을 포함, 중국과 이란, 쿠바, 시리아, 사우디 아라비아, 벨로루시, 미얀마, 이집트, 우즈베키스탄, 튀니지, 투르크메니스탄, 베트남 등 13개국을 ‘인터넷의 적국’이라고 발표했다.

그러나 지난해 ‘인터넷의 적국들(enemies of internet)’에 포함된 국가 중 리비아와 몰다이브, 네팔은 제외됐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또 이집트가 이번에 새로 포함된 것은 호스니 무바라크 이집트 대통령이 인터넷에 대해 전제주의적 압제를 행사하고 있는 게 큰 이유가 됐다면서 최근 3명의 민주화 운동 블로거들을 구속한 사건을 그 사례로 들었다.

RSF는 7일부터 일반 대중을 상대로 “온라인상에서 자유롭게 의사를 표현하고 이른바 억압국가들에서 블로거들의 운명을 지키기 위해” RSF 인터넷 사이트에 등록할 것을 권유하는 운동을 벌일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