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인민의 對日 적개심 하늘에 닿아”

북한 노동신문은 26일 일본이 ’신학습지도요령 해설서’에서 독도를 자국의 영토로 명기하기로 한 것은 “영토강탈 책동”이라면서 이로 인해 북한 주민들의 대일 적개심이 고조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신문은 ’독도를 함부로 넘겨다 보지 말라’ 제목의 논평에서 “최근에 일본 문부과학성은 중학교 새 학습지도요강에 독도를 ’일본 영토’라고 표기하기로 결정했다”며 “일본의 이러한 시도는 우리 민족의 분노와 세계의 우려를 불러일으키는 영토강탈 책동”이라고 말했다.

노동신문은 “일본 문부과학성의 이번 결정은 전체 조선 민족에 대한 정치적 도발이고 자주권 침해행위로, 조선 인민의 민족적 감정이 지금 일본에 대한 극도의 증오와 분노로 끓어번지고 있다는 것을 일본 지배층은 똑똑히 알아야 한다”며 “우리는 일본의 그 어떤 범죄적 술책에도 대응할 준비가 되어 있고 우리 인민의 대일 적개심은 하늘에 닿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문은 “일본 반동들이 자라나는 새 세대에게 독도가 ’일본땅’이라고 진실을 왜곡해 주입하는 것은 그들을 독도 강탈, 조선 재침의 길로 내몰려는 술책”이라며 “오늘의 세계에서 강도질은 통하지 않고 과거 역사도 제멋대로 왜곡할 수 없고 남의 나라 영토도 함부로 강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신문은 이명박 대통령의 한일 정상회담을 거론, “과거문제를 외면해 버리고 남조선과 일본의 ’미래지향’을 운운한 것은 매우 어리석은 일이고 민족을 배신하는 역적행위였다는 것을 이번 사태가 실증해주고 있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