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인민사랑 정치 실현돼 인권문제 전혀 없다”

북한이 최근 유엔이 채택한 북한인권 결의안에 우리 정부가 공동 제안국으로 참여한 것에 대해 “우리에 대한 용납 못할 정치적 도발”이라고 비난하고 나섰다.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은 6일 “남조선괴뢰들이 미일반동들을 비롯한 외세와 야합하여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또 하나의 정치적 도발행위를 감행한 것과 관련하여 12월 6일 이를 규탄하는 보도 제1016호를 발표한다”고 밝혔다.


북한은 서기국 보도에서 “역적패당이 이번에 또다시 반공화국적대세력들의 ‘북인권’소동에 맞장구를 치면서 우리의 존엄과 체제를 악랄하게 헐뜯는 모략적인 내용들로 일관된 유엔 ‘북인권결의안’에 ‘공동제안국’으로 가담해 나선 것은 우리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모독이며 또 하나의 용납 못할 정치적도발”이라고 강변했다.


이어 “인민사랑의 정치가 가장 훌륭하게 구현되고 있는 우리 공화국에서는 애당초 인권문제란 존재하지도 않으며 있을 수도 없다”며 “인권문제는 오히려 미국 식민지이며 반인민 파쇼적 통치로 악명 높은 남조선에 있다”고 역설했다.


이어 “우리의 존엄 높은 대외적 영상을 흐리게 하고 저들의 추악한 동족대결정책을 합리화하며 우리에 대한 적대분위기를 조성하여 반공화국국제공조를 실현해보려는 흉책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역적패당은 역겹게 그 누구를 모해하기 전에 저들의 반인권적, 반민족적죄악과 그로 하여 도탄에 빠진 남조선사회나 돌아다보고 역사와 민족, 인민의 심판대에 올라서야 한다”며 “우리는 존엄 높은 우리 체제를 헐뜯으며 ‘인권’이요 뭐요 하는 자들은 그가 누구든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단호히 심판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앞서 유엔 총회 제3위원회는 지난달 27일 북한의 인권 상황을 우려하는 결의안을 처음으로 표결 절차 없이 ‘컨센선스(consensus·합의)’로 채택했다.


2005년부터 매년 유엔 총회에 상정돼 표결로 채택된 북한 인권결의안이 컨센서스로 통과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결의안은 매년 유럽연합(EU)과 일본이 주도하고 우리나라와 미국, 캐나다, 호주 등 50개국 이상이 공동 제안국으로 참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