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인민군 “정전협정 구속 받지 않을 것”

북한은 22일 한미 을지포커스랜즈(UFL) 훈련 실시와 관련, 전쟁행위라고 비난하며 정전협정에 구속 받지 않겠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북한은 이날 조선인민군 판문점대표부 대변인 담화를 통해 “미국의 이번 전쟁연습을 정전협정의 무효화를 선언하는 전쟁행위로 간주하고, 인민군측은 앞으로 나라의 안전과 자주권을 수호하는데 필요한 군사적 조치들을 주동적으로 취하는데 정전협정의 구속을 받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언명한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상대방에 대한 선제적인 군사행동은 미국만이 할 수 있는 독점물이 아니며, 자신의 방위를 위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결정적인 시각에 적에 대한 자위적인 선제행동을 단행할 수 있는 권리는 인민군측에도 있다는 것을 이미 여러 차례에 걸쳐 천명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을지포커스렌즈 합동 군사연습은 명백히 우리 공화국에 대한 노골적인 군사적 위협공갈이며, 정전협정 위반이라는 한계를 벗어난 하나의 전쟁행위로서 이번 군사연습이 그대로 실전으로 넘어가지 않으리라는 담보는 어디에도 없다”고 비난했다.

대변인은 또 “조선인민군측은 미국이 이번에 벌이고 있는 합동군사연습이 전례없이 조선반도 주변에 대규모 해.공군 연합훈련을 벌인 것과 때를 같이 하고 있으며, 항공모함 타격집단을 가까이에 대기시켜 놓고 진행되고 있다는 사실에 심중한 주목을 돌리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