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인민군신문, 후계 김정은 ‘실체’ 집중 부각







▲ 7일 공개된 북한의 인민무력부 기관지 ‘조선인민군’. 김정일의 3남 김정은의 생일로 알려진
1월 8일자에서는 총 4개 지면을 할애, 3대세습 정당성을 강조하고 있다. <사진=열린북한방송>

북한 국방위원회 인민무력부 기관지 ‘조선인민군’은 김정일의 후계자로 내정된 3남 김정은의 생일인 1월 8일자에서 총 4개 지면 전체를 할애해 김정은 후계를 공식화 했다고 대북민간 라디오 방송 ‘열린북한방송’이 7일 전했다.


조선인민군은 이날 1면 사설 <인민군대는 위대한 수령, 위대한 최고 사령관을 대를 이어 받들어온 충실성의 전통을 빛나게 계승해 나갈 것이다>에서 3대 세습에 대한 군의 충성을 강조했다.


사설은 “위대한 수령, 위대한 최고사령관을 대를 이어 변함없이 받들어 나가는데서 핵심적, 선도적 력량은 백두산 총대인 우리 인민군대”라며 “모든 인민군 장병들은 지난날에도 그러하였던 것 처럼 앞으로도 충실성의 전통을 총대로 결사옹위하며 주체혁명 위업을 대를 이어 끝까지 완성해나가는 길에서 시대와 력사앞에 지닌 혁명의 주력군의 사명과 임무를 다해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설은 ‘선군혁명의 위업을 완수할 수뇌부’라는 새로운 표현을 사용, 김정은의 존재를 시사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낳고 있다.


‘선군혁명수뇌부’라는 표현은 뒤 이은 2면에서도 계속된다. 기사 <선군혁명위업의 계승완성을 위하여>에서는 “전군에 위대한 최고사령관의 령군체계와 군풍을 확고히 세우고 수령결사옹위정신이 꽉 차넘치도록 정력적으로 이끌어주는 선군혁명수뇌부의 령도를 떠나 주체혁명위업을 대를 이어 총대로 굳건히 담보해나가는 무적필승의 백두산혁명강군에 대하여 생각할수 없다”고 주장했다.


김정일의 영도 체계를 보좌하고 이끌어갈 후계자에 대한 충성 없이는 혁명이 완수될 수 없음을 강조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3면에서는 개인 필명 수필 <장군복>이 주목된다. 이 수필은 “우리 총잡은 군인들에게 있어 복 중에 복은 대를 이어 누리는 장군복”이라며 김일성 일가 3대 세급 정당성을 집중 부각시켰다.
 
특히 4면에 게제된 개인필명의 기사 <1월에 대한 생각>에서는 김정은의 출생을 암시, 후계자 김정은의 실체를 집중 강조했다. 


이 기사는 “우리 인민은 어버이 수령님의 은덕을 길이 전하며 4월의 봄을 노래했다. 우리 최고사령관동지를 끝없이 신뢰하며 2월은 봄이라고 소리높이 구가하였다. 오늘 우리는 선군조선의 미래의 봄은 1월부터 시작된다고 격조높이 칭송한다”고 강조했다.


김일성의 생일은 4월(15일), 김정일의 생일은 2월(16일)이며, 김정은의 생일은 1월(8일)로 알려지고 있다. 북한은 지난 1월, 1월 8일을 임시 공휴일로 지정한 바 있다. 


방송은 이 신문과 관련 “1948년 7월 10일 창간된 북한 국방위원회 인민무력부 기관지로 발행 부수는 40만 부 가량”이라며 “인민군신문사에서 일간으로 발행하고 있으며, 대외비 신문으로 엄격한 관리체계를 유지하고 있어 외부 입수가 매우 어렵다”고 설명했다.






▲1월 8일자 조선인민군은 “우리 총잡은 군인들에게 있어 복중에 복은 대이어 누리는 장군복”이
라며 김일성 일가의 3대 권력 세습의 정당성을 집중 선전했다.<사진=열린북한방송 제공>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