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인도서 WHO 초청 ‘전염병 관리’ 연수 중”

북한의 보건 의료 및 전염병 관리 전문가 4명이 세계보건기구의 초청으로 인도의 뉴델리에서 ‘전염병 관리’ 연수를 받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방송은 이날 “세계보건기구(WHO)의 지원으로 북한의 보건 의료 전문가와 전염병 관리 전문가 4명이 인도의 수도 뉴델리에 있는 ‘질병 통제 국립 연구소'(National Centre for Disease Control)에서 8월부터 10월까지 3개월 간 진행되는 ‘전염병 관리 연수 프로그램'(Field Epidemiology Training Programme)에 참여하고 있다”고 전했다.


WHO 동남아시아사무소의 요게시 추드리(Yogesh Choudhri) 박사는 이날 RFA에 “질병 통제와 감시(Disease Control and Surveillance), 그리고 전염병 예방을 집중적으로 다루는 ‘전염병 관리학(Field Epidemiology) 연수 프로그램’에 북한 보건 전문가들을 초청했다”며 “이 전문가들은 지난 2일부터 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번 연수의 목적은 북한 내 전염병을 관리하는 전문 요원, 보건의료 등의 전문가들의 역량과 전문성을 향상시키는 것”이라며 “북한 지역에서 전염병 관련 전문가 양성이 시급한데 북한 당국도 이러한 전염병 관리 연수 프로그램에 아주 적극적”이라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