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인권 접근은 수백발 미사일 보다 위력적”

▲강철환 북한민주화동맹 부위원장 ⓒ데일리NK

“북한 문제는 인권으로 접근하는 것이 수백발 미사일보다 위력이 크다”

북한 정치범수용소 출신의 탈북자 강철환 북한민주화동맹 부위원장은 4일 북한 문제는 ‘핵’ 아닌 ‘인권’문제로 접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 부위원장은 이날 ‘북한인권 청년학생연대’(대표 성하윤)와 ‘북한민주화 네트워크’(이사장 유세희) 주관으로 열린 ‘2007 新북한 바로 알기’ 강연에 참석, 북한 인권문제 해결을 대학생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촉구했다.

그는 “박정희 정권 때 독재가 있었다고 했지만 절대 김정일에 비교 할 수 없다”며 “북한 인권문제는 인권보다 한참 단계가 낮은 반인륜 범죄”라고 말했다.

이어 “박정희에 분노했던 한국 지성인들이 왜 북한 문제에는 관심을 가지지 않느냐”며 “북한정권의 폭정보다 더 심각한 건 여기에 침묵하는 남한 사람들이다”고 통렬히 비판했다.

강 부위원장은 국내 및 제 3국에 존재하는 탈북자 문제 해결의 시급성에 주목했다.

그는 2005년 부시 미 대통령을 만났을 때도 탈북자 문제와 수용소 문제를 강조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이 중국에 탈북자 문제만 해결해 달라고 했어도 북한 김정일 정권은 이미 무너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독일 통일 당시 서독으로 넘어온 동독 주민은 250만명이었다. 이 사람들이 바로 통일의 주역이 됐다”며 탈북자들이 북한 인권문제 해결 및 통일의 주역이 될 수 있음을 강조했다.

한편 그는 “북한에 지원된 물품이 어떻게 쓰이는지 모르면서 (대북지원만으로) 북한 민주화에 기여했다고 말하는 이들이 있다”며 대북지원이 “지난 97년 이후 북으로 지원된 8조원이 김정일 정권에게 전용되었음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 핵이 여러분의 세금으로 개발되었다면 어떻게 하겠느냐”라고 정부의 대책없는 퍼주기를 비판했다.

또 “노예가 배부르면 문제가 해결된 것인가, 자유를 얻어야 해결되는 것이 아닌가”라며 북한 경제지원보다 인권문제 해결이 근본 해결책임을 지적했다.

강 부위원장은 “잘못된 대북 정책이 바뀌기 위해서는 학생운동이 일어나야 하고, 여러분이 인권의 실상을 알려야 한다”며 강연에 참석한 대학생들에 북한인권 개선에 동참할 것을 주문했다.

한편 명지대, 숙명대를 거쳐 경희대로 이어진 학생연대 ‘2007 新북한 바로 알기’ 포럼은 10일 한양대에서 ‘6자 회담과 북핵 문제’를 주제로 계속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