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인권 수호위해 군사·사상 강화”

북한 평양방송은 10일 ’세계 인권의 날’을 맞아 미국의 인권공세에 맞서서 현 체제를 수호하기 위해 군사와 사상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방송은 ’인권은 철저히 보장되어야 한다’는 제목의 프로그램에서 “세계 인권의 날을 맞으면서 우리 인민은 미국의 인권공세에 대처해 인권이 최상의 수준에서 보장되고 있는 우리식 사회주의 제도를 끝까지 고수하기 위해 정치사상적, 군사적 진지를 백방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평양방송은 “해마다 이 날(인권의 날)이 오면 사람들은 인간의 존엄높은 권리에 대하여 생각이 깊어지게 되며 인권을 무참히 짓밟는 추악한 무리들에 대한 불타는 적개심을 금치 못하고 있다”면서 미국의 인권유린실태를 꼬집었다.

이 방송은 “미국은 국제무대에서도 인권유린 범죄를 횡포하게 감행하고 있다”며 “미제는 유엔도, 세계 여론도 무시하고 날강도적으로 이라크를 침공해 무고한 주민들을 마구 학살했다”고 지적했다.

방송은 제네바협약의 해석 변경을 통한 심문방법 수정과 고문 합법화, 유럽 등에 비밀감옥 운영, 이라크내 화학무기 사용 등 미국의 인권유린실태를 거론하면서 “미국이 인권이라는 신성한 말을 입에 올리며 인권옹호자, 인권재판관 행세를 하는 것은 파렴치한 행위로 참다운 인권과 인류 양심에 대한 모독”이라고 비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