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인권·핵문제 거센 비판에 반발”

북한이 이명박 대통령 취임 이후 남한정부가 북한의 인권과 핵확산 문제를 점점 거세게 비판하자 개성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경협사무소) 직원 11명을 철수시켰다고 워싱턴 포스트(WP)가 28일 보도했다.

포스트는 “이명박 정부는 과거 정권과는 대조적으로 북한이 국제사회에 핵프로그램을 완전하게 신고하겠다는 약속에 실질적인 진전이 있기 전까지는 경제지원을 중지하겠다고 밝혀왔다”고 전했다.

포스트는 특히 김하중 통일부장관이 지난주 개성공단 경제협력사업과 관련, 핵문제에 대해 실질적인 진전이 없을 경우 경협을 확대하는 게 어려워질 수 있다고 한 발언이 북한에 개성공단 경협사무소 직원 철수요구의 빌미를 제공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이번 사태로 한국정부는 개성공단이 문을 닫을 위험이 없다는 사실을 지적하고 북한에 `당근정책’을 제시하거나 어떤 것도 제공할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며 차분하지만 강경한 어조로 대응했다고 포스트는 소개했다.

포스트는 또 북한이 이처럼 반발한 데는 또 다른 이유가 있다면서 한국 정부가 과거와 달리, 북한의 인권침해를 비판하고 유엔의 조사를 촉구한 유엔인권위원회 결의안을 지지하겠다고 밝혔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