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인권위, 北인권 거론은 도발”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28일 남한의 국가인권위원회가 최근 북한인권특위 확대 등을 결정한 것과 관련, “우리의 존엄과 정치체제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도발이고 도전이며 북남관계를 근본적으로 위태롭게 하는 용납못할 행위”라고 강력히 반발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회견에서 “미국에 추종해 우리의 체제를 비방하고 부정하는 것은 곧 6.15 공동선언을 부정하는 것이며 우리와의 대화도, 협력도, 북남관계 발전과 나라의 통일도 다 저버리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9일 보도했다.

대변인은 “남조선 인권위가 마땅히 문제삼아야 할 것은 남조선을 인권의 불모지, 민주주의의 폐허지대로 만든 미국과 한나라당과 같은 파쇼 독재의 잔당과 후예”라며 “이런 초미의 문제에 대해서는 외면하고 도리어 자주와 정의로 존엄높은 동족을 걸고 드는 것은 남조선 인권위의 정치도덕적 저열성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남조선 인권위는 상대방의 체제를 부정하고 훼손하는 행위가 북남관계를 대결로 떼밀고 민족 내부에 재앙을 불러오는 위험한 행위로 된다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변인은 남한 당국에 대해서도 “인권위원회가 미국과 친미보수세력의 압력에 굴복하여 벌이는 반공화국 대결책동이 가져올 엄중한 후과에 대해 심사숙고하고 분별있게 처신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인권위는 지난 23일 전원위원회 비공개 회의를 열고 북한인권문제에 대한 입장 표명을 유보하기로 결정했지만 현재 3명으로 구성된 북한인권특위 위원 수를 늘려 논의 안건을 보강하기로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