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인권사무소 설치 비난 말고 인권 개선해야”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은 북한이 오는 23일로 예정된 유엔인권기구 서울사무소 개소에 반발하는 것과 관련, “인권은 인류보편적 가치 차원의 문제로 이번 유엔인권사무소와 같은 유엔 국제기구를 우리나라에 설치하는 것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임 대변인은 22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당국은 이 같은 유엔의 북한인권사무소 설치에 대해서 비난할 것이 아니라 북한주민의 인권상황과 삶의 질 개선을 위해 유엔 및 국제사회와 협력해 나가야 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북한의 인권 상황을 감시하고 해법을 모색하기 위한 유엔 인권기구 서울사무소는 23일 서울 글로벌센터에서 개소식을 갖는다.

유엔 북한인권 현장사무소는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COI)가 지난해 2월 발표한 북한인권보고서에서 북한인권 피해자 등과의 지속적 만남과 자료 축적을 위해 현장 기반 조직을 설치할 것을 권고한 데 따라 추진돼 왔다.

한편 임 대변인은 “남북한이 대화의 자리에 앉게 된다면 서로의 관심사를 개진하고 허심탄회한 협의를 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우리 정부는 기대하고 있다”면서 “우리 정부는 북한이 당국 간 대화에 나오기 이전이라도 민관교류와 민생협력을 적극 장려해 남북 간 협력의 통로를 열어나가기 위한 노력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북한도 이러저러한 전제조건을 반복하지 말고 당국 간 대화와 민간교류에 적극적으로 호응해 나올 것을 촉구한다”며 “우리 정부는 북한이 얼마 전에 밝힌 정부 성명의 긍정적인 측면에도 유의하면서 남북관계 개선의 동력으로 이 성명이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