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인권보고서’ 곧 발표”…국제사회 北인권 지적에 맞대응

북한 내 인권문제 연구기관인 조선인권연구협회가 창립 22주년(8월 27일)을 맞아 ‘인권보고서’를 발표한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1일 전했다. 이는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가 지난 2월 북한인권보고서를 발표하는 등 국제사회가 북한인권 문제를 지적하는 것에 대한 맞대응으로 보인다.

통신은 이날 조선인권연구협회가 “조선인권연구협회의 포괄적이고 종합적인 인권보고서가 발표되면 인민대중 중심의 우리 사회주의제도하에서 자유롭고 행복한 생활을 마음껏 누리며 미래를 향해 힘차게 전진하는 우리 인민의 참모습을 보여줄 것”이라며 가까운 앞날에 ‘인권보고서’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통신은 이어 “(인권보고서가) 인권옹호의 간판 밑에 우리의 사상과 제도를 허물어보려고 날뛰는 미국을 비롯한 적대세력들의 비열한 책동을 폭로 단죄하는 데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공화국의 인권 실태를 정확히 알리고 그릇된 편견과 오해를 바로잡는 것은 매우 중요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특히 인권보고서의 발표 배경에 대해 “적대세력들이 공화국을 헐뜯고 모해(꾀를 써서 남을 해침)하기 위해 허위와 날조로 일관된 반공화국 인권소동에 열을 올리고 있다”며 “여론을 오도해보려고 악랄하게 책동하고 있는 조건에서 공화국의 인권실태를 정확히 알리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릇된 편견과 오해를 바로 잡는 것은 매우 중요한 문제”라고 덧붙였다.

한편 조선인권연구협회는 북한이 ‘인권연구사업’을 위해 1992년 설립한 단체이며 주로 북한 인권개선이나 탈북자 보호를 위한 국제사회의 활동을 비난하는 역할을 해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