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인권결의안 빌미 연일 대남 비난

북한이 우리 정부의 대북 유엔 인권결의안 찬성 표결을 두고 연일 대남 비난전을 펼치고 있다.

북한은 인권결의안 통과 직후인 지난 18일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를 통해 “6.15 공동선언의 기초를 파괴하고 북남관계를 뒤집어 엎는 용납 못할 반통일적 책동”이라면서 ‘엄중한 후과(결과)’를 경고한 이후 같은 메시지를 반복하며 남쪽을 향한 강한 불쾌감을 드러내고 있다.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22일 ‘대미추종, 동족대결의 비열한 추태’ 논평을 통해 “사태의 엄중성은 저들의 처사가 어떤 후과를 초래하게 되는가를 뻔히 알면서도 미국의 손을 들어줬다는데 있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남조선 당국은 이 반민족적이고 반통일적인 대미추종, 동족대결의 비열한 추태를 그 무엇으로써도 변명할 수 없다”면서 “남조선 당국에 진심으로 6.15 공동선언을 귀중히 여기고 북남관계 개선을 바라는가라고 따지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또 “동족과 대결하는 남조선 당국의 비열한 처사로 말미암아 북남관계에서 새로운 장애가 조성됐다”면서 “민족의 이익보다 외세의 이익을 우선시하는 자들과 상종할 필요가 있겠는가 라는 의혹을 불러일으킨다”고 거듭 주장했다.

이에 앞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전날 논평을 통해 “남조선 당국의 반역적인 처사는 반드시 계산될 것”이라고 비난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