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인권결의안 美비위 맞춰준 정치문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22일 유엔총회가 북한 인권상황에 관한 결의안을 채택한 것과 관련, “이번 결의안은 미국의 비위를 맞추어준 정치문서로밖에 달리 평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논평을 통해 “결의안은 우리 나라 인권실태 전반에 대한 온갖 허위.날조 자료들에 기초하고 있다”며 “이것은 인권의 정치화를 추구하는 미국의 인권정책에 대한 EU의 무조건적인 추종”이라고 지적했다.

논평은 “결의안은 EU가 미국의 대조선(대북) 압살정책에 편승해 우리에 대한 내정간섭과 제도전복을 추구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며 “체제전복이 그들이 노리는 북조선 인권문제 해결의 목적이라면 그것은 맨발로 바위를 차는 것과 같은 승산 없는 놀음”이라고 말했다.

논평은 특히 “인권은 미국이나 EU가 아니라 해당 나라가 책임지고 보호.증진시키는 것”이라며 “국가자주권에 의해 담보되지 않는 인권은 허구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논평은 “이번 결의안 주도국은 침략전쟁을 감행하고 과거 반인륜범죄에 대한 사죄와 보상을 거부하고 있는 역사상 가장 중대한 인권침해국인 미국.영국.일본”이라며 “이런 나라들이 그 누구의 인권을 운운하는 것 자체가 언어도단”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