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인공위성’ 지상 수신·제어시설 없는 듯”

북한이 인공위성이라고 주장하는 ‘대포동2호’ 발사가 임박한 가운데 ‘인공위성’이 궤도로부터 벗어났을 때 궤도수정하기 위한 수신·제어 시설이 북한 지상에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산케이 신문이 3일 보도했다.

신문은 미·일 군사소식통을 인용하여 이같이 보도하고, 일본 정부관계자가 “만일 인공 위성이라고 한들 발사 후는 제어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신문은 “북한이 인공위성이 아니라 탄두의 운반 수단으로서 미사일 발사 실험을 행하는 북한의 의도를 뒷받침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문가에 따르면 인공위성을 궤도상에서 안정되게 하기 위해서는 지상에 대형의 수신 안테나나 궤적을 추종하는 레이더가 필요하다.

앞서 북한은 1998년 8월에도 인공위성이라고 주장하는 탄도 미사일 ‘대포동1호’를 발사했다. 이때에도 한미당국은 위성이나 무선송신 등은 확인할 수 없었다고 한 바 있다.

당시 북한은 ‘궤도로부터 벗어났을 때에 안전지대에 유도해서 자폭시키는 장치도 쫓고 있었다’ (북 노동당기관지 ‘노동신문’)라고 주장했지만, 미 국무부는 위성의 발신 전파는 확인할 수 없다고 표명했고 한국 국방부도 ‘북한이 주장하는 궤도위로 어떠한 위성도 발견되지 않고 있다’라고 발표했다.

그러나 신문은 미·일 군사 소식통이 “미국이나 한국 등이 정찰 위성에서 감시를 강화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위성이 궤도에 오른 후에 위성을 상승과 하강을 조정하는 제어 시설은 현재도 미확인 상태다”고 말했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