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인공위성 궤도 진입 성공”

북한은 5일 오전 함경북도 화대군 무수단리에서 ‘은하2호’ 로켓을 성공적으로 발사, 로켓에 실린 “인공지구위성” ‘광명성 2호’를 궤도에 진입시켰다고 발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오후 3시28분 ‘인공지구위성 광명성 2호를 성과적으로 발사’ 제목의 ‘보도’에서 “우리의 과학자,기술자들은 국가우주개발전망 계획에 따라 운반로켓 ‘은하 2호’로 인공지구위성 ‘광명성 2호’를 궤도에 진입시키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중앙통신은 3단계로 된 은하 2호가 5일 오전 11시20분 발사돼 9분2초만인 11시29분2초에 광명성 2호가 궤도에 진입했다고 설명했다.

우리 정부는 북한이 이날 오전 11시30분15초에 발사했다고 발표해, 북한이 밝힌 발사시점과 크게 차이나며, 심지어 정부가 밝힌 발사시점은 북한이 위성을 궤도에 진입시켰다고 주장한 시점보다도 늦은 것이다.

조선중앙통신은 “광명성 2호는 40.6도의 궤도 경사각으로 지구로부터 제일 가까운 거리 490㎞, 제일 먼거리 1426㎞인 타원 궤도를 돌고있으며 주기는 104분 12초”라고 말했다.

통신은 또 ‘광명성 2호’에는 “필요한 측정기재와 통신기재들이 설치”돼 있고 “위성은 자기 궤도에서 정상적으로 돌고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지금 위성에서는 불멸의 혁명송가 ‘김일성 장군의 노래’와 ‘김정일 장군의 노래’ 선율과 측정자료들이 470㎒로 지구상에 전송되고 있으며, 위성을 리용하여 UHF 주파수대역에서 중계통신이 진행되고 있다”고 통신은 밝혔다.   

통신은 “위성은 우주의 평화적 이용을 위한 과학연구사업을 추진하고 앞으로 실용위성 발사를 위한 과학기술적 문제를 해결하는 데서 결정적인 의의를 가진다”며 “우리의 지혜와 기술로 개발한 운반로켓과 인공지구위성은 나라의 우주과학기술을 보다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한 투쟁에서 이룩된 자랑찬 결실”이라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