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이희호·현정은 조문단 육로방북 수용”

북한이 22일 이희호 여사와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의 조문 방북을 수용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북측이 오늘 오후 3시30분 판문점 적십자 채널을 통해 이 여사와 현 회장의 육로 방문에 동의한다는 입장을 밝혀왔다”고 전했다.


앞서 통일부는 이날 오전 9시 같은 채널을 통해 “이 여사와 현 회장 측이 모두 육로를 통한 조문 방문을 희망하고 있다”는 우리측 입장을 통보했다.


당국자는 “이 여사와 현 회장 측과 향후 일정, 조문단 구성 등에 대해 협의를 계속하고 있고 조만간 결정이 나면 방북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정치권과 민간단체들의 조문단 방북을 원칙적으로 불허하고 조전만 허용할 방침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