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이틀 만에 또… “이번엔 함남서 발사체 2회 발사”

신형대구경방사포
북한이 지난달 3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시험사격’을 했다고 조선중앙TV가 1일 보도했다. / 사진=붉은별tv 캡처

북한이 이틀 만에 동해상으로 미상의 발사체들을 재차 발사했다. 일주일 남짓한 기간에 이뤄진 세 번째 발사체 발사다.

합동참모본부는 2일 “북한은 오늘 새벽 오전 2시 59분경, 오전 3시 23분경 함경남도 영흥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단거리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면서 “우리 군은 추가 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이틀 전인 지난달 31일 오전 원산 갈마 일대에서 동북방 해상으로 미상의 발사체를 발사한 바 있다. 이 발사체들은 약 30㎞의 고도로 250㎞ 비행한 것으로 우리 정보 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한미 정보당국은 이들 발사체를 신형 단거리 탄도 미사일로 보고 있지만, 북한 관영매체는 발사 하루 만인 지난 1일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라고 주장하면서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 이번에 발사한 미상의 발사체들이 미사일인지, 방사포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북한의 잇따른 발사체 발사는 북미 실무협상 재개 압박과 협상 우위 선점, 대북 압박 및 제재 기조 변화 촉구 등 다목적 의도를 내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한국의 F-35 스텔스 전투기 등의 첨단 전력 도입과 이달 5일부터 시작될 예정인 한미연합훈련에 대한 반발 차원에서 강한 대남 압박 메시지를 전달하려는 의도도 있어 보인다. 아울러 북한 간부들의 결속력을 높이기 위한 대내 메시지를 포함하고 있을 가능성도 있다.

한편, 국가정보원은 전날 국회 정보위원회의에서 “북한이 8월에도 미사일 시험 발사를 비롯한 시위를 지속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