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이틀 만에 개성공단 南인원 출입제한 철회

북한이 남측 개성공단관리위원회 인원 2명에 대한 출입제한에 대한 해지를 구두로 통보해왔다고 통일부가 6일 밝혔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북측이) 5일 오후 최상철 관리위 부위원장의 출입이 가능하고 출입 신청 시 승인될 것이라고 언급했다”며 “이는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의 공식입장”이라고 전했다.

정 대변인은 이어 최 부위원장과 함께 출입제한 조치됐던 법무지원실의 직원 1명에 대한 제한 조치도 해제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정부는 북측이 출입제한조치를 철회한 것에 대해서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개성공단 관련 모든 문제들은 대화를 통해 해결 되어야 하며 다시는 이와 같은 사태가 재발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정 대변인은 북한이 이들에 대한 출입을 제한한 이유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는 “(우리 정부는 북한에) 이런 문제가 재발되지 않도록 서로 노력해야 된다고 요구를 하고 강력하게 항의를 했다”고 전했다.

한편 북한은 지난 3일 최 부위원장 등 남측 관리위 인원 2명에 대해 출입제한을 일방적으로 통보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