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이산상봉 후 남측재산 다시 ‘동결·몰수’

북한이 이산가족상봉 행사를 계기로 잠시 동안 열었던 금강산 내 우리 측 시설에 대해 다시 동결·몰수 조치에 들어간 것으로 14일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은 북측이 지난 12일 밤과 13일 오전에 걸쳐 금강산관광 지구 내 식당·판매시설인 온정각과 컨테이너 숙소인 구룡마을, 차량 정비공장에 대해 ‘동결’ 딱지를 붙이고 출입문에 자물쇠를 채웠다고 전했다. 이들 시설은 모두 현대아산 소유다.


북측은 또 이산상봉이 이뤄진 우리 정부 소유의 이산가족면회소에 대해서도 다가오는 주말께 ‘몰수’ 딱지를 붙이고 자물쇠를 채울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이산가족면회소는 동파 방지를 위해 면회소 내 배관에 물을 빼내는데 시간이 걸리는 이유로 몰수 조치가 다소 지연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북측은 2008년 7월11일 고 박왕자씨 피격사건을 계기로 중단된 금강산관광 재개 등을 요구하며 4월 27~30일 이산가족면회소를 비롯해 소방서, 문화회관 등 정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소유한 금강산 부동산에 ‘몰수’ 딱지를 붙이고 현대아산 등 민간업체들이 보유한 각종 관광 인프라를 동결했다.


그러나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5일까지 금강산에서 열린 이산가족상봉 행사를 계기로 이산가족면회소를 비롯해 일부 시설에 대한 동결·몰수 조치를 일시적으로 해제했었다.


현재 북한은 금강산관광 재개를 요구하며 이 문제를 논의할 남북 당국 간 실무회담을 오는 19일 개성에서 갖자고 제의해 놓은 상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