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이산상봉, 한미훈련 후로 연기”…정부 “불가”

12일 열린 남북 고위급 접촉과 관련 청와대는 “북측의 의도를 확실히 알았다. 우리도 북한 측에 대해 원칙을 확실히 설명하는 계기가 됐다”고 13일 밝혔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 측이 소위 존엄모독, 언론비방과 중상, 키리졸브에 대해서 얼마나 크게 생각하는지 등을 알 수 있었고 우리 쪽(남측)에서는 청와대, 저쪽(북한)에서는 김정은의 직계라인인 통일전선부나 국방위원회 쪽이 나와 직접 대화를 할 수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북측은 이날 키리졸브 한미연합훈련을 이산가족상봉 행사 이후로 연기할 것과 김정은 등에 대한 남한 언론의 바판을 중단하라는 요구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우리 정부는 “키 리졸브와 독수리 연습은 연례적으로 실시하는 한미 정례 군사훈련으로 이산가족 문제와 연계해선 안 된다. 정부가 언론을 통제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민 대변인은 정부 관계자 말을 인용, “한반도 신뢰프로세스에 대한 우리의 생각과 대통령의 남북관계에 대한 생각, 대북정책에 대해 북한에 소상히 설명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민 대변인은 “어제 접촉에서 5·24조치 해제 문제와 금강산 관광 문제가 언급됐다고 일부 언론이 보도했으나 이런 언급은 전혀 없었으며, 이를 정정했으면 좋겠다는 뜻을 정부 관계자가 밝혀왔다”고 덧붙였다.


민 대변인은 고위급 접촉과 관련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개최 여부와 관련, “어제는 열리지 않았고 오늘은 국회 상임위(외통위) 일정 때문에 열리지 않고 내일쯤 열릴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6일 김정은이 신발을 신고 애육원을 방문한 것에 대해 데일리NK 등 우리 언론이 비판하자, 북한은 “최고 존엄에 대한 험담과 비난은 어떤 경우에도 용서받을 수 없는 천인공노할 만고대역죄로서 절대로 묵과할 수 없다”고 위협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