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이산가족 상봉 중단책임은 미국에”

북한 노동신문은 30일 일천만이산가족재회추진위원회(재회추진위)의 “북한은 이산가족을 대남전략에 이용하지 말라”는 결의문 채택을 비판하면서 이산상봉 중단의 책임은 미국에 있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논평에서 재회추진위의 결의문 채택을 “상봉 중단 책임을 우리 공화국에 넘겨 씌우려는 도발책동”이라며 “동족대결 의식이 골수에까지 들어찬 자들만이 할 수 있는 입 비뚤어진 소리”라고 비난했다.

신문은 “상봉이 중단된 책임은 전적으로 미국과 그 추종세력에 있다”면서 “지난 7월 부산에서 있은 남북 상급(장관급) 회담만을 놓고 보아도 남측은 미국의 각본에 따라 우리의 인도주의적 제안을 거들떠 보지도 않았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또 “재회추진위를 비롯한 남조선의 극우보수단체들이 도발적인 험담으로 우리에게 책임을 넘겨씌우려 하는 것은 미국과 한나라당의 작간(농간)에 의한 반공화국(반북) 모략소동”이라고 강변했다.

재회추진위는 지난 15일 이산가족 생사확인 촉구대회 결의문을 통해 “이산의 아픔을 미끼로 비료와 식량을 챙기는 (북한의) 비인도적 처사에 분노한다. 쌀과 비료를 퍼주면서 1회에 100명씩 상봉하는 지금과 같은 형식의 금강산 상봉을 거부한다”면서 근본적인 이산가족 상봉대책 마련을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