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이번엔 단거리 미사일 무력시위…동해상으로 5발 발사

북한이 21일 동해상으로 단거리 발사체 5발을 발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오늘 오후 3시 19분부터 41분까지 함경남도 함흥 북방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불상의 단거리 발사체 5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이날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는 약 200km를 비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비행거리 등을 고려할 때 300mm 신형 방사포로 추정되고 있으나, 보다 정확한 발사체 기종 확인을 위해 군 당국이 분석에 들어간 상태다.

북한은 최근 미사일을 포함한 발사체를 연일 발사하면서 국제사회의 고강도 대북 제재와 한미 연합훈련에 무력시위로 대응하고 있다.

앞서 북한은 이달 3일 동해상으로 300mm 방사포 6발을, 이어 10일에는 스커드 계열 미사일 2발을 발사한 바 있다. 또한 지난 18일에도 평안남도 숙천 인근에서 동해상으로 노동미사일을 발사했다.

이와 관련 합참은 “우리 군은 관련 동향을 면밀히 추적 감시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