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이번에도 유엔 결의안 ‘전적 거부’

북한은 유엔 총회 제3위원회가 채택한 대북인권결의안을 또다시 ‘전적으로’ 거부했다.

북한은 지난 7월 미사일 발사에 따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비난결의와 10월 핵실험에 따른 대북제재결의 채택 직후에도 ‘전적으로 거부한다’는 입장을 내놓아 미국 등의 강한 반발을 산 바 있다.

김창국 주유엔 북한대표부 차석대사는 17일(현지시각) 총회 제3위원회가 유럽연합(EU) 등이 제출한 대북인권결의안이 찬성 91표로 가결된 뒤 발언권을 신청, 이번 결의안을 인정할 수 없으며 ‘전적으로 거부한다’고 밝혔다.

김 차석대사는 미국이 민주주의와 대테러 전쟁을 명분으로 약소국을 침략하는 것이 국제사회의 가장 시급한 인권현안이라면서 제3위원회의 인권결의안이 존중받으려면 미국과 일본 등의 인권유린을 먼저 풀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최악의 인권침해국인 미국과 일본, 서방국가들이 ‘인권옹호’를 내세우면서 다른 나라의 인권상황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은 터무니없다면서 이번 결의안은 미국과 위성국가들이 북한의 주권을 침해하기 위해 만든 정치적 음모의 산물일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일본에 대해 북한에 대한 뿌리깊은 증오와 재침략 야욕에 미쳐 북한인권법안과 제재법 등을 만들고 북한 인권대사를 임명하는 터무니 없는 일들을 벌이고 있다고 강력히 성토하면서 일본은 북한의 인권을 비난할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한편 김 차석대사는 한국의 대북인권결의안 찬성에 대해 공식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으나 회의 전 만난 기자들에게는 “남조선이 언제 독자적으로 외교한 적이 있느냐. 미국이 그렇게 하라고 해서 그렇게 한 것일 뿐”이라는 말로 한국 정부에 대한 불신을 드러냈다.

이날 총회 제3위원회 회의장에는 북한대표부의 김 차석대사와 신성철 서기관, 북한 외무성 직원 등 3명이 참석했다./유엔본부=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