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이명박 정상회담·북핵폐기 발언 비난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16일 한나라당 이명박(李明博) 대선후보의 남북 정상회담 문제와 북한 핵폐기 관련 발언 등을 싸잡아 “겨레의 기대에 찬물을 끼얹고 우리(북) 측을 자극하여 민족의 통일잔치를 막아보려는 고의적인 역적행위”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날 ‘통일잔치에 재를 뿌리려는 역적행위’라는 제목의 개인필명 논평을 통해 “이명박은 북남수뇌상봉(정상회담) 소식이 전해지자마자 반대입장을 밝혔다가 여론의 집중포화를 받았으며 최근에도 자기가 당선되면 ‘핵폐기를 염두에 두고 대북정책을 실시 하겠다’느니, ‘북핵의 완전폐기를 위해 정상회담을 계속 추진’하겠다느니 하고 떠들다 못해 참여정부보다 ‘대미관계를 중요시 하겠다’고 줴쳤다(지껄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남북 정상회담은 “북남관계를 보다 높은 단계에로 확대 발전시켜 조선반도의 평화와 민족공동의 번영, 조국통일의 새로운 국면을 열어나가는 데서 중대한 의의를 가지는 뜻깊은 민족사적 사변”이라며 “그가 터무니 없이 북남수뇌상봉을 시비하면서 대결과 전쟁을 선동하는 데 대해서는 절대로 묵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또 북한 핵문제는 미국이 북한을 “핵무기로 위협”했기 때문에 발생한 것이라며 “이명박은 마치도 핵문제 해결에 관심이 있는 듯이 가장하면서 우리 공화국을 걸고 드는데 그것은 자기의 무지를 드러낼 뿐”이라고 비난했다.

나아가 “이명박이 북남수뇌상봉을 시비하고 동족을 헐뜯으며 ‘대미관계를 중요시하겠다’고 다짐한 것은 미국의 환심을 사고 상전의 비호 밑에 대통령 감투를 써보려는 흉계의 산물”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이와 함께 “한나라당이 집권하면 민족의 이익을 미국에 팔아넘기면서 대결과 분열, 전쟁의 길로 질주할 것은 불 보듯 뻔하다”며 “이러한 후과(나쁜 결과)를 막는 길은 민족을 등지고 미국에 기생하는 한나라당 패거리들을 정계에서 깨끗이 매장해 버리는 데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