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이명박 정부 100일 백서 발표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산하 조국통일연구원은 1일 이명박 정부 출범 100일을 앞두고 백서를 발표, ’비핵.개방 3000’ 등 대북정책과 각종 대내외 정책을 강력히 비난했다.

연구원은 ’대세의 흐름을 거역하는 역적패당은 시대와 민족의 준엄한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다’ 제목의 백서에서 “(이명박)보수패당이 집권한 지난 100일은 남조선을 철저히 미국의 식민지로 전락시킨 치욕의 100일이고, 북남관계를 파탄으로 몰아넣은 죄악의 100일이며, 우리 민족의 머리 위에 대결과 전쟁의 검은 구름을 몰아온 범죄의 100일”이라면서 “100일간의 행적은 과거 친미독재자를 무색케 하는 반통일 대결분자라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백서는 새 정부의 한미동맹 강화방침을 “대미종속관계의 전면 부활”이라며 전시작전권 반환연기입장, 대량살상무기확산방지구상(PSI) 가입 움직임, 키 리졸브 등 한미합동군사연습, 미국 쇠고기 개방 등을 거론했다.

특히 백서는 영어 몰입식교육을 “문화적으로 남조선을 미국화 하기 위한 것”으로 비난하고 외국인을 장관직에 임명하겠다는 방침에 대해서는 “미국 상전이 고문으로 들어앉은 적은 있어도 장관직까지 미국인을 비롯한 외국인으로 꾸릴 것을 획책한 것은 처음”이라며 이 대통령을 겨냥했다.

조국통일연구원은 이명박 정부가 “실용주의를 통치구호로 내들면서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도마 위에 올려놓고 자자구구 난도질을 했다”며 기본합의서를 중시하는 새 정부의 입장에 대해 “10여년 전에 아랫급에서 이뤄진 합의서만 내세우는 것은 선언들을 백지화해보려는 고약한 심보를 그대로 드러낸 것”이라고 비난했다.

연구원은 ’비핵.개방3000’구상에 대해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부정하고 북남관계를 차단하자는데 근본 속셈이 있다”며 “이 구상은 민족의 이익을 외세에 팔아넘기고 동족 사이에 대결과 전쟁을 추구하고 북남관계를 파국으로 몰아가기 위한 반통일 선언”이라고 지적했다.

백서는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 “좋게 발전해온 북남관계가 악화의 낭떠러지에 굴러떨어지게 되었다”며 “이명박 패당의 집권 100일은 북남관계를 파국으로 몰아간 장본인이나 다름아닌 그 역적패당이라는 것을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백서는 이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하면서 “경제살리기를 내들었지만 경제가 개선되기는 커녕 더욱 침체상태에 빠져들고 인민들의 생활처지는 보다 어려워졌다”며 국내정책 등을 거론한 뒤 “보수패당이 자기의 명줄을 유지해보려고 발악을 하고 있지만 자주, 민주, 통일을 지향하는 시대적 추세와 민족의 지향은 가로막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