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이명박이 전쟁접경 사태로 몰아가…더 큰 징벌”

북한은 24일 우리 정부가 남북적십자회담을 무기한 연기한 것에 대해 “남조선 적십자사는 흩어진 가족, 친척 상봉의 정사화를 비롯한 인도주의사업을 파탄시킨데 대해 온 민족 앞에 전적인 책임을 져야 한다”고 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조선적십자 중앙위원회는 ‘보도’를 통해 “지금 괴뢰패당은 도적이 매를 드는 격으로 그 누구에 대해 감히 도발’이니, ‘응징’이니 하고 고아대던 나머지 11월 25일 개최될 예정이었던 적십자회담을 무기한 연기한다는 것을 선포했다”며 이같이 비난했다.


보도는 이어 “동족대결과 전쟁책동으로 숭고한 인도주의사업마저 파탄시키고 겨레의 머리 우에 참혹한 재난을 들씌우는 괴뢰역적 패당은 민족의 더 큰 징벌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반공화국대결정책으로 북남관계 개선을 가로막고 북남적십자회담을 풍비박산 냈으며 정세를 전쟁접경의 최악의 상태로 몰아넣은 이명박 패당을 온 민족의 이름으로 단호히 규탄 단죄한다”고 비난키도 했다.


보도는 이어 “지난 23일 그 무슨 ‘호국’이라는 북침전쟁연습을 벌려놓고 긴장을 격화시키던 괴뢰패당은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조선 서해 연평도 일대의 우리 측 영해에 수십 발에 달하는 포사격을 가하는 무모한 군사적 도발을 감행하였다”고 억지 주장을 폈다.


앞서 우리 정부는 북한의 연평도 포격을 ‘도발’로 규정하고 25일 문산(도라산 남북출입국사무소)에서 개최키로 했던 적십자회담을 무기한 연기키로 하고 한적 총재 명의의 전통문을 북측에 통보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