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이례적 ‘귀환 탈북자’ 회견…”탈북 차단 포석”

남한에서 생활하다 다시 북한으로 귀환한 여성이라고 주장하는 탈북자가 평양에서 내외신 기자회견을 했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28일 보도했다.


통신은 “남조선괴뢰패당에게 유인당했다가 공화국의 품으로 돌아온 박정숙 여성이 인민문화궁전에서 국내외 기자들과 회견했다”며 해당 여성의 탈북경위와 귀환 소감 등을 전했다.


탈북자가 북한으로 귀환해 기자회견까지 한 것은 이례적인 일로 북한은 이번 기자회견을 통해 주민들의 탈북을 차단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이 여성으로 하여금 부정적으로 남한 사회를 증언하게 해 김정은 체제의 우위를 과시하고 주민들의 충성심을 유도하려는 것으로도 보인다.


통신에 따르면 함경북도 청진시 라남구역에서 살던 박정숙은 6·25전쟁 때 남한으로 내려간 아버지를 찾으려고 2006년 3월29일 밤 탈북했다가 6년 만인 지난 5월25일 북한으로 돌아갔다.


박 씨는 남한생활에 대해 “탈북자들에게 차려지는 일자리란 오물청소, 그릇닦기, 시중들기 등 가장 비천하고 어려운일 뿐이며 자살률은 여느 사람들의 5배에 달한다”면서 “탈북자들은 남조선 사회를 저주하고 자신들을 원망하며 공화국(북한)으로 돌아가기를 간절히 소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통신은 박정숙이 남한 정보원들의 유인전술에 휘말려 탈북했으며 남한에서의 생활은 노예나 다름 없었다고 주장했다.


박 씨는 “김정은 장군님께서는 저의 죄 많은 과거를 조금도 탓하지 않으시고 사랑과 은정을 안겨주시었다”면서 “평양음악대학교 교원인 아들과 함께 평양에 모여살도록 해주시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위대한 대원수님들과 꼭 같으신 경애하는 김정은 장군님 계시어 두 번 다시 태어났다”고 김정은을 찬양했다.


우리 정부는 남한에서 생활하다 다시 북한으로 귀환했다는 해당 여성의 신원을 확인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회견에는 북한 및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기자들과 중국, 러시아, 미국 기자들이 참석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고위 간부 출신 탈북자는 데일리NK에 “북한 당국이 과거에는 귀환한 탈북자들에 대한 내부 교양을 통해 주민들을 단속해 왔지만 이번처럼 기자회견을 한 것은 이례적”이라면서 “이는 북한 당국이 주민들의 탈북 문제를 국가적인 문제로 인식하고 공개적으로 증언케 해 주민의 탈북을 막으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정은 체제가 귀환 탈북자까지 활용해 체제 선전을 하고 있는 것”이라면서 “귀환 탈북자의 증언 대부분은 사실이라고 볼 수 없으며 북한 당국이 정해준 내용만 이야기 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