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이란에 핵무기 개발 핵심 기술 제공”

북한이 핵무기 개발에 필요한 핵심 기술을 이란에 제공했다고 독일 일간지 쥐트도이체차이퉁이 24일 보도했다.


쥐트도이체차이퉁이 정보기관 관계자들로부터 얻은 정보에 따르면 북한은 올해 초부터 이란과 무기개발 협력을 확대하고, 중성자 흐름을 시뮬레이션할 수 있는 특수 프로그램을 이란 국방부에 넘겼다.


보도에 따르면 ‘MCNPX 2.6.0’이라 불리는 이 프로그램은 원자로 건설에 필요할 뿐만 아니라 핵탄두 개발에 있어서도 핵심 기술이다. 이 프로그램은 미국의 로스알라모스 핵무기실험실에서 개발돼 서방의 대학과 연구소에 전파됐지만, 핵무기 개발에 사용될 수 있다는 이유로 엄격한 수출통제를 받고 있다.


북한 과학자들은 이란 과학자들에게 특수프로그램의 사용방법도 전수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지난 2월 중순 이란을 방문한 북한대표단이 혁명수비대 비밀기지에서 이란 국방부 소속 20명의 직원을 대상으로 3개월 넘게 프로그램 사용법을 교육했다는 것이다.


이들 북한 대표단은 북한으로 돌아가며 판매대금 일부를 현금으로 가져갔고, 2명의 북한 과학자는 이달 초순 다시 이란으로 돌아가 구체적인 시뮬레이션 실험을 지원했다.


북한이 어떻게 이 프로그램을 입수할 수 있었는지는 불분명 하지만, 이란과의 거래는 광범위한 협력사업의 하나로 보이며, 이란은 이를 위해 1억 달러 이상을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럽 및 미국 정보기관들은 이란이 현재 핵무기 생산을 위한 적극적 프로그램을 운영하지는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이러한 보도가 사실로 확인되면 이란의 핵활동과 이란과 북한 간 연계에 대한 서방의 의혹은 더욱 커질 수밖에 없다.


유엔은 올 초 비밀 보고서를 통해 북한과 이란이 유엔 제재를 위반하고 탄도미사일 기술을 정기적으로 주고받고 있다고 밝혔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