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이란에 사거리 2500km 미사일 수출”

로버트 게이츠(사진) 미 국방장관은 1일 북한이 사거리 2천500km(1천550마일) 상당의 중거리 미사일을 이란에 수출했다고 밝혔다.

게이츠 장관은 이날 국방부 브리핑에서 “우리는 이란이 북한으로부터 사거리가 2천500km(1천550마일)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미사일을 확보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게이츠 장관은 그러나 미사일의 이름이나 이란이 북한으로부터 이 같은 미사일을 언제, 얼마나 확보했는 지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지난 2006년부터 일부 언론은 북한이 사거리 2천500km인 BM-25 이동식 미사일 18기를 분해한 상태로 이란에 공급했다고 보도했으나 미 고위 당국자가 이 같은 사실을 공개석상에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금껏 북한은 이란에 사거리 300~500km인 스커드 B.C형 미사일과 사거리 1천300 노동미사일을 수출한 것으로 공식 확인돼왔다.

게이츠 장관은 “러시아가 생각하는 것보다 상당히 가까운 시일내에 이런 (사거리 2천500km) 미사일의 발사실험을 목격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우리의 믿음”이라면서 “이란이 유럽과 미국을 강타할 수 있는 미사일을 15~20년 이내에는 갖지 못할 것이라고 러시아가 밝힐 때 솔직히 말해서 그들(러시아)이 무엇에 대해 말하는 지 알 수가 없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이란은 이미 사거리 1천300km인 미사일을 실전배치했다”고 이란의 위협을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