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이란에 核·미사일 기술자 200명 파견”

북한이 이란에 200명 이상의 기술자를 파견해 핵이나 미사일 개발 등 군사기술을 지원한 것으로 보인다고 일본 마이니치 신문이 16일 보도했다.   


신문은 대북소식통을 인용해 “200여명의 기술자는 우라늄 농축 시설이 있는 이란 중부의 나탄즈 등 12개 지역에 나눠서 체류, 기술 지원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며 “출입국 기록이나 이동 경로를 드러내지 않기 위해 다른 사람 명의의 여권을 소지한 인물도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북한이 핵실험에 따른 유엔 제재로 무기수출이 어려워지자, 대신 군사기술 등의 이전을 통해 생존을 도모할 가능성이 있어 미국 등이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80년대 초반 이집트에서 구 소련제 단거리탄도 미사일 ‘스커드B’나 자주식 발사기를 수입해 개량해 왔다.  


이란은 원래 미국제 무기를 사용했으나 1979년 혁명 이후 미제 무기 구입이 불가능해졌고, 이란-이라크 전쟁에서 스커드 미사일로 공격을 받자 이에 대항하기 위해 북한과 미사일 거래를 시작했다.


이란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샤하브1’과 중거리 탄도미사일 ‘샤하브3’는 각각 북한의 스커드B 개량형과 노동미사일을 토대로 만들어졌으며, 최근에는 북한의 기술을 능가할 정도까지 이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소식통은 또한 천안함 침몰 사건에 이용된 것으로 추정된고 있는 북한의 연어급 잠수함은 이란과의 군사교류 과정에서 이탈리아의 소형 잠수함 건조 기술을 이용해 제작된 것으로 보여진다고 말했다.


신문은 “만성적인 경제난을 겪고 있는 북한에게 무기수출은 중요한 외화 획득 수단”이라며 “그러나 유엔 제재 후인 2009년 말 화물기로 이송 중이던 무기가 태국에서 압수되는 등 감시망이 강화되자 인력 수출로 기술 이전을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한편, 북한의 무기수출도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또 다른 소식통은 “무기를 넘겨주는 그 나름대로의 방법이 있는 것 같다”며 “과거 미국이나 구 소련으로부터 무기를 강매 당했던 아프리카의 일부 국가들이 북한제 무기를 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