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이달 4차례 NLL 침범…軍 “도발 성격 짙어”

북한 경비정이 이번 달 들어 네 차례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침범한 것으로 확인됐다.

합동참모본부는 새누리당 송영근 의원(국방위원회 소속)에게 제출한 자료를 통해 지난 11일부터 16일까지 북한 경비정이 네 차례 NLL을 침입했다고 밝혔다.

이번 북한 경비정의 NLL 침범은 고의적이며 도발 성격이 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경비정은 올해 1~3월까지는 NLL을 침범하지 않다가 지난 4월과 5월에 각각 한 차례씩 침범했다. 이때는 우리 측이 경고 방송을 하자 곧바로 NLL 이북으로 철수했다. 당시 북 경비정은 기관 고장 등의 이유로 표류해 NLL을 침범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 관계자는 6월 11일에는 북측 경비정으로 추정되는 선박이 각각 1차례씩 NLL을 침범했다고 언급하며, 우리 군이 NLL 이남으로 200~300미터 정도 내려온 북측 경비정으로 추정되는 선박에 경고 방송에 이어 경고 사격까지 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지난달부터 NLL 지역 함정수를 늘리고, 해안 지역에는 지대함 미사일을 다수 배치한 것을 포함해 14일 동해상에서는 KN-01 단거리 미사일 3발을 시험 발사하는 등 도발 수위를 높이고 있어 군은 이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