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이달 중 평양부터 휴대전화 개통될 듯”

북한에서 이동통신 사업을 추진 중인 오라스콤 이집트 통신회사가 12월15일 평양에서 투자설명회를 갖는 등 북한이 이르면 이달 중으로 휴대전화를 개통할 것으로 보인다고 3일(현지시각)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전했다.

방송은 북한을 왕래하고 있는 중국 무역업자의 말을 인용, “북한 당국은 최근 평양에서 가입희망자들에게 기기당 700달러에 판매하며 이동전화를 개통하기 위한 본격적인 준비 작업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이 무역업자는 “휴대전화와 관련한 업무를 주관하는 북한의 관계자에게서 오는 12월10일부터 휴대전화가 개통될 것이라는 소식을 들었다”며 “1차적으로 평양시를 개통하고 차츰 지방의 도·시·군으로 확대하게 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휴대전화 사용을 중앙간부나 특정한 사람들에게 국한하는지, 아니면 일반주민까지 확대할지에 대해서는 아직 확인된 바 없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러시아소리방송’도 북한에서 이동통신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이집트의 통신회사인 오라스콤 텔레콤이 12월15일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투자설명회를 열고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한다고 자체 웹사이트를 통해 전했다.

이 방송은 “이 투자설명회에서 오라스콤은 평양에 이어 다른 도시들도 곧 이동통신망에 접속할 것이라고 밝힐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한 오라스콤 대변인의 말을 인용, “초기 단계로 평양에서 15만 명의 가입자를 접수하게 되며, 내년 상반기에는 외교대표부들과 외국단체들에 인터넷 고속 접속을 보장하게 될 것”이라고도 밝혔다.

하지만, 방송은 “이 방송이 오라스콤이 휴대전화를 사용할 수 있는 범위를 전국적으로 확대하는 문제와 관련해 북한당국과 충분한 합의를 했는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방송은 “북한 주민들 속에서도 휴대전화 개통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지만, 국가안전보위부를 비롯한 권력기관들이 휴대전화를 북한 내부의 정보를 유출하는 수단으로 보기 때문에 일반 주민까지 허용할지는 여전히 의문”이라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 2004년 용천역 폭발사고가 일어나기 이전까지는 휴대전화 사용 범위를 지방까지 확대할 계획으로, 당시 북한은 각 도·시·군 별로 자체로 이동통신 기지국을 건설하도록 했고, 관련 통신장비들은 외화벌이를 해서 갖추도록 했다.

함경북도 청진 출신 탈북자는 “2003년부터 청진시 송평구역에도 이동통신 기지국이 건설되었기 때문에 필요한 설비만 들여오면 휴대전화를 사용하기는 어렵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라스콤사는 북한에서 본격적인 휴대전화 업무가 시작되면 현재 개보수 중인 105층 ‘류경호텔’에 사무실을 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