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을지연습, 핵문제 해결에 그림자”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7일 최근 종료된 한미간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합동 군사연습을 북한에 대한 “엄중한 군사적 도발”이라고 비난하고, 이로 인해 한반도에서 “군사적 충돌과 핵전쟁의 위험이 더욱 증대되고, 핵문제 해결에는 어두운 그림자가 비끼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전쟁위험을 증대시키는 무분별한 군사적 소동’ 제목의 논설에서 “미국이 운운하는 ’평화’와 ’안정’, ’관계개선’이란 내외 여론을 기만하기 위한 빈말에 불과하며 힘으로 우리 공화국을 압살하려는 그들의 침략적 기도에는 조금도 변화가 없다는 것을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고 미국을 비난했다.

신문은 또 을지프리덤가디언 연습은 “6자회담의 정신에 배치”되며 그 목적이 “전쟁도발 구실을 마련하자는 데 있다”고 주장하고 “미 호전세력들의 군사적 위협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우리가 전쟁억제력을 백방으로 강화해 나가는 것은 누구도 빼앗을 수 없는 자주적 권리”라고 덧붙였다.

이어 신문은 “앞에서는 ’대화’를 표방하고 뒤에서는 우리를 반대하는 전쟁연습”을 벌이는 “미국의 양면적 술책에 우리 인민은 높은 경계심을 가지고 있다”며 “미국이 진심으로 북침의사가 없고 조선반도의 평화를 바란다면 남조선과 그 주변에서 우리를 겨냥한 불장난 소동을 벌이지 말아야 하며 공고한 평화보장을 위한 실질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