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유엔 제재 선전포고로 간주”

북한은 북핵문제와 관련해 유엔의 제재가 내려질 경우 이를 선전포고와 같은 것으로 대할 것이라고 북한 외무성 관리가 21일 주장했다.

서철 북한 외무성 유럽담당 관리는 이날 평양에서 가진 AP통신과 인터뷰에서 “미국이 핵문제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하고 이것이 제재를 의미한다면 우리는 제재를 선전포고로 간주할 것임을 이미 명백히 밝힌 바 있다”고 말했다.

이같은 발언은 대북제재가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시도를 약화시킬 것이라는 북한의 오랜 입장을 반영한 것이며 대북제재를 선전포고로 여기겠다는 입장을 반복한 것이다.

서철은 또 북한은 “미국의 (대북)적대정책에 맞서기 위해 핵억지력을 갖지 않을 수 없다”면서 “우리는 또한 이 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우리의 핵군비를 늘릴 것임을 명백히 해왔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